젊은 SW기업에 ‘러브콜’ 잇따라

디지털타임스 : 발행일 2013년 09월 27일

DSC_1343

`오라클 오픈월드` 한국 바람

국내 소프트웨어(SW) 업체들이 차별화된 기술력으로 미국 시장 공략에 나서고 있다.

이들 업체들은 창업한지 10년 전후 젊은 기업들로, 미국 SW 시장을 공략하기 해 1∼2년간 현황을 파악한 뒤 현지 업체로부터 기술력을 인정받고 `러브콜’을 받고 있다.

25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진행되고 있는 오라클 오픈월드에 참석한 국내 SW업체들은 행사를 찾은 해외 바이어들을 대상으로 활발한 마케팅을 펼쳤다.

오픈월드는 IT서비스 관련한 대규모 행사로 하드웨어(HW), SW 업체들이 대거 참석한다.

이번 행사에는 마이크로소프트, HP, SAP, VM웨어, 액센츄어 등 글로벌 IT업체를 포함해 전세계 145개국, 500개 이상 기업과 6만여명이 참석했다.

올해 처음 행사에 참가한 엑셈(대표 조종암)은 데이터베이스 성능관리 SW `맥스게이지’와 애플리케이션 성능관리 SW `인터맥스’를 전시했다.

국내 300여개 고객사례를 확보한 엑셈은 중국과 일본법인에 이어 올해 안에 미국 지사를 설립할 계획이다.

이영수 인터맥스 이사는 “현재 통신업체 AT&T와 삼성전자 북미법인 등에 관련 제품을 공급 중이며, 지사 설립 이후 미국 시장 공략을 확대할 것”이라며 “현재 수출 비중이 30% 정도지만, 경쟁사와 차별화된 기술력과 유지보수 역량 등이 미국시장에서 기회를 만들어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디비밸리(대표 김차종)는 모바일 서비스 구축, 운영관리 SW `엠피니티(mFinity)’를 전시해 참관객들의 눈길을 끌었다.

엠피니티는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개발 지원, 실시간 배포, 모니터링, 보안 기능을 갖춘 SW로 기업 내에서 스마트폰을 통합ㆍ원격 관리할 수 있다.

IBM이나 경쟁 업체들 SW가 앱을 개별 단위로 권한 관리하는 반면, 엠피니티는 앱을 그룹으로 관리할 수 있고, 각 기기마다 별도 또는 그룹으로 관리할 수 있다.

통신을 사용할 수 없는 상황에서 모바일 기기로 데이터를 저장했다가 통신이 가능해지면 서버와 동기화하는 기능도 갖췄다.

김차종 대표는 “업무에 모바일이 적용되면서 효율성이 높아졌지만, 그만큼 관리해야하는 부담이 커졌다”며 “국내보다 미국이나 인도 등에서 엠피니티에 대한 관심이 높아 내년부터 해외시장 매출이 늘어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DB 통합계정관리 SW인 `하이웨어’를 출품한 넷앤드휴먼인터페이스(대표 신호철)는 내년 초 미국에 지사를 설립할 예정이다.

하이웨어는 계정관리와 접근제어로 구분된 영역을 하나로 묶은 제품으로 강력한 보안을 원하는 업체들이 관심을 갖고 있다.

이원준 영업부장은 “IT 보안사고에 대한 위험성이 커지면서 통합접근 및 계정관리를 함께 할 수 있는 SW에 해외 업체들이 관심을 갖고 있다”며 “직관적인 사용자 인터페이스와 조작을 간편하게 한 점이 해외 바이어들에게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고 말했다.

SW업계 관계자들은 미국 뿐 아니라 해외 SW시장에 진출하기 위해서는 철저한 현지 조사가 필요하다고 조언하고 있다.

예를 들어 DB의 경우 MS 윈도 기반이 중심인 우리나라와 달리 미국은 유닉스나 리눅스 비중이 높은 등 나라마다 차이가 있어 시간을 두고 시장조사를 철저하게 한 뒤 진출을 결정해야 한다는 것이다.

샌프란시스코(미국)=이형근기자 bass007@

Comments are closed.